전시르포 | 2016 부산국제신발전시회를 다녀와서

볼거리 넘치는 3일간의 부산 신발, 패션업계의 큰잔치

매년 개최되는 부산국제신발전시회가 올해도 부산 벡스코에서 지난 11월 3일부터 5일까지 열렸다. 신발 패션 관련 다양한 업체들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 이번 쇼의 참관기를 화보와 함께 실어본다. <편집자주>

‘2016 부산국제신발전시회(Busan International Shoes Show, 이하 BISS)’가 지난 11월 3일부터 5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전통적으로 특히 ‘부산국제산업용 섬유 소재 전시회’와 ‘부산패션위크’, ‘프레타포르테 패션쇼’가 같이 열려 올해 역시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3개 전시 포함 312개 업체, 810개 부스 규모로 열려 역대 가장 큰 규모로 열렸다.

이번 BISS는 ‘새로운 패션, 부산에서 만들다’를 주제로 부산광역시가 주최하고 신발산업진흥센터가 주관였는데 국내 기업은 물론이고 중국, 일본, 프랑스, 홍콩 등지에서 대거 참가하여 해외 업체들의 참가율이 예년에 비해 훨씬 높아졌다.
해외 참가업체로는 스위스 기능성 신발 브랜드인 ‘Joya’가 대형부스를 설치해 참가했고, 에티오피아/몽골/터키 등은 신발공동관을 통해 참가했다.

부대 행사도 다양하게 진행되었다. ‘해외 신발 선진시장 바이어 초청 상담회’, ‘국제첨단신발 기능경진대회’, ‘신발 생체역학 세미나’, ‘범한국 신발인대회’, ‘신발브랜드 Open Air Market’, ‘생체역학 성능평가 신발체험 존’, ‘신발 유통 MD 만남의 장’, ‘신발 디자인 페어 2016’, ‘한국신발디자인 공모전’ 등이 이번 전시회와 함께 진행되었다.
이번 전시회에는 봉제 기기 관련업체들도 대거 참가해 부산 신발 섬유 패션산업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여주었다.

월드통상(대표: 안신엽)은 9개 부스 규모로 BULLMER 자동재단기를 비롯해 GoldenWheel, JUKI 재봉기 등을 선보였다.
동사는 이번 전시회를 위해서 벌머 자동재단기 메이커 기술진이 중국에서 파견되어 전시를 도왔다.
특히 동사는 자동차 시트와 신발 분야에 관련된 장비 위주로 전시를 선보여 지역 업계 관계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동사는 기존에 골든휠 재봉기 외에 주끼 대리점 계약도 획득해 관련 장비의 부산 경남권 보급은 물론이고 전국적으로 활발한 영업을 펼치고 있다.

국내 뿐만 아니라 중국 지역 판매 대리점 계약도 주끼와 체결해 현지 직접 영업도 병행하고 있다. 동사는 이번 전시회에 벌머 자동재단기와 주끼와의 대리점 체결에 많은 홍보 비중을 두기도 했다.
나원기계(대표: 서기원)는 전통적으로 부산 지역의 신발 산업에 연관된 심실링 장비를 수년간 꾸준히 전시를 통해 선보여 왔다. 심실링 작업이 필요한 신발을 비롯해 의류 등에 적용되는 심실링기는 부산 경남권에도 많이 보급되어 있어 동사는 관련 업체와의 교류 차원에서도 매년 동 전시회에 참가하고 있다.

구리사를 개발해 신발 깔창을 만들어 선보인 케이원텍스(대표: 손용식)도 이번 전시회에 지난해에 이어 연속으로 참가했다.
동사는 지난해에 선보인 구리사 깔창 ‘쿠솔’을 비롯해 최근 개발한 구리성분 중합사 및 원단도 선보여 관련 업체 관계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 기사의 전문은 월간 봉제기술 2016년 12월호에 실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