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산련, ‘2020년 섬유패션인 신년인사회’ 개최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성기학)는 1월 7일 11:00,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섬유패션산업의 희망찬 출발과 결속을 다지는 2020년 ‘섬유패션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정열 산업통상자원부 실장, 성기학 한국섬유산업연합회 회장을 비롯해 섬유패션 단체장, 섬유패션업계 CEO, 학계 및 연구소 임직원 등 350여명이 함께해 섬유패션산업의 수출확대와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다.

섬산련 성기학 회장은 “4차 산업혁명 도래 및 글로벌 무역환경 불확실성 등 새해에도 우리를 둘러싼 비즈니스 환경이 녹록지 않다”면서 “국내 생산기반을 유지·발전시킬 수 있도록 스트림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자동화를 위한 투자·경영혁신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리드하자”고 주문했다.
성 회장은 “방글라데시에서도 임금 상승으로 인해 우리와 비슷한 상황이 펼쳐지는 것을 보면서 정부와 더욱 긴밀하게 소통하는 방법을 찾게 됐다”며 “우리 섬유패션산업이 갖고 있는 또다른 숙제인 친환경화를 위한 R&D 및 투자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산업부 유정열 산업정책실장은 신년사에서 “올해는 미중 무역합의 등으로 대외 불확실성이 완화될 전망이지만 성숙기를 넘어선 한국 섬유패션산업은 개발도상국과 힘겹게 경쟁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업계와 정부가 함께 도전정신을 가지고 협력하면 위기를 기회로 전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