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르뽀 | 2019년 부산국제신발섬유패션전을 다녀와서

신발산업 100주년, 미래 열어갈 비전 제시

신발전시회(BISS), 섬유패션전시회(BFW), 산업용섬유 전시회(BITE)가 한데 어우러진 2019 부산국제신발섬유패션전시회(BIFOT)가 지난 10월 31일(목)부터 11월 2일(토)까지 3일간 부산 벡스코 제1전시관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전시회는 규모면에서 지난해보다 다소 줄어들었다. 특히 산업용섬유 전시관의 참가업체가 예년에 비해 많이 줄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첨단 기능성 신발 제품을 비롯해 신발 소재, 산업용 소재, 패션제품, 한복 등 총 310개 업체에서 740여 부스가 참가해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번 부산국제신발전시회에는 신발산업의 태동이라 할 수 있는 1919년 대륙고무공업사의 근대식 신발공장 설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라는 점을 감안해 의미 있고 다양한 이벤트가 마련됐다. 신발 패션산업의 미래 100년 비전을 제시하는 ‘미래비전선포식’ 개막 행사를 비롯해 개막 패션쇼 등이 진행되었다. 그 밖에도 범한국신발인대회 개회, 슈즈커스텀 컨벤션, 신발 디자인페어, 국제첨단 신발기능경진대회, 한국신발생체역학 심포지엄 세미나, 글로벌 신발바이어 상담회 등을 열어 국내 유일의 신발산업 전시회의 위상을 높여 주었다.

신발 전시관에는 다양한 이벤트관이 많이 설치되었다. 신발 제조업체가 직접 나와서 전시 기간 중 저렴하게 제품을 판매하는 장터도 마련되었다. 이곳에서 중소기업 제품이지만 품질과 기능성을 강조한 실속제품에 많은 참관객들이 지갑을 열기도 했다. 브랜드 팝업 스토어, ‘생체역학체험존’을 마련해 참관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신발생체역학 전문가들이 직접 신발 성능평가팀을 가동하여 참관객의 보행을 분석하고 그 형태를 컨설팅하는 자리를 마련하기도 했다. 신발전시회와 함께 개최된 2019 부산국제섬유패션전시회(Busan Fashion Week 2019/ BFW 2019)는 ‘패패부산(Fashion & Passion)’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전시 행사를 진행했다.

패션 브랜드들의 판로 개척을 위해 브랜드 패션쇼, 이커머스 프레젠테이션쇼 등의 부대행사도 열었다. 전국에서 초청된 8개의 패션브랜드가 참가한 패션쇼에는 경기지역 신진 디자이너들이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와의 협력을 통해 참여했다. 이커머스 프레젠테이션쇼는 부산지역 소재 세아뜨, 동산스포츠 등 6개 브랜드를 선정해 기업 대표가 직접 기업홍보, 브랜드 컨셉, 제품소개 등을 바이어에게 설명하는 행사였다. 매년 개최하는 대한민국 전통의상공모대제전 시상식을 비롯해 섬유패션인의 밤 등 각종 부대행사와 세미나도 개최되었다.

이번 전시회에는 봉제기기 제조 및 취급 업체들도 다수 참가해 부산신발 업계와 섬유패션 업계와의 교감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부산에 본사를 두고 있는 월드통상(대표: 안신엽)은 벌머(BULLMER) 자동재단기를 비롯해 골든휠(Goldenwheel), 베트론, 마이다스, 리치피스 재봉기를 전시했다. 신발을 비롯해 자동차시트, 에어백 등 특수 분야 용도의 재봉기를 다수 선보였다. 남해상사(대표: 강경우)는 이번에 새로 개발한 스프레이형 오염제거제를 비롯해 스프레이형 재봉기 오일을 주요 전시품목으로 들고 나왔다.

원터치머신을 비롯해 완성용 실리콘패드도 전시했는데 반응이 좋았다는 후문이다. 각종 스냅기를 비롯해 다양한 부착기를 제조하는 승민산업(대표: 임태식)은 부산전시회의 단골 참가업체이다. 의류패션업계와도 교류를 하지만 부산전시회는 특수 산업용 분야에서 사용하는 고객들이 반드시 찾는 전시회이기 때문에 매년 빠지지 않고 참가한다고 임태식 사장은 밝혔다. 두손캐드캠(대표: 김기태)은 자체개발한 자동재단기를 선보였다. 다양한 컷팅툴을 장착한 동사의 자동재단기는 가죽을 비롯해 섬유원단 등 다양한 소재를 재단할 수 있는 다기능 장비다. 특히 소량 재단이나 롤에 의한 연속 재단에 장점이 많은 장비라고 김기태 대표는 소개했다.

미파미싱(대표: 문영환)은 ZOJE 재봉기를 다수 전시했다. 중소형 패턴재봉기를 비롯해 신형 본봉 등 조제 재봉기의 새로운 모델을 선보였다. 문영환 대표는 부산 지역에 소재한 만큼 고객들과의 소통을 위해서도 매년 참가하고 있으며 조제 중국 본사의 인력 지원을 받아 참가했다고 밝혔다. 미파미싱 부스에는 서울에서 온 주변기기 업체들도 함께 전시관을 꾸렸다. 감속기 전문업체인 성우정밀(대표: 박보인)과 드레스셔츠, 청바지 등의 자동화기기 전문업체인 승일APC(대표: 황일섭)도 일부 기종을 가지고 참가했다.

호남미싱상사(대표: 이상재)는 어업용 그물의 줄을 박음질하는 재봉기를 선보였다. 서로 연관된 품목을 가진 4개 업체가 한 곳에 모여 전시하여 시너지 효과도 많았다. 재봉기를 찾는 고객들은 한자리에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고 공동으로 참가한 업체들은 더 많은 잠재 고객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다. 캐드캠 전문업체인 유스하이텍(대표: 진태근) 역시 이번 전시회에 부산지사가 주도해 참가했다. 매년 전시회에 참가하고 있는데 전시 규모가 줄어들어 다소 아쉬움이 있다고 동사 관계자는 밝혔다. 내년 전시회에 참가할지 여부는 좀 고민을 해봐야할 것 같다는 말도 남겼다.

  • 참가업체 사진 하단 참조(무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