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패션인 축제, ‘제33회 섬유의 날’ 기념행사 개최

섬유패션인의 최대 축제의 장, 「섬유의 날」 기념행사가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성기학) 주관으로 11월 11일 오후 4시 섬유센터 3층(대치동)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33회를 맞는 섬유의 날 행사에는 한국섬유산업연합회 성기학 회장 등 섬유패션업계 임직원과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을 비롯 각계 주요인사 50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섬유패션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에 대한 포상도 실시했다.

기념식에는 섬유패션산업발전 유공자에 대해 금탑산업훈장 등 훈ㆍ포장 4점, 대통령 표창 4점, 국무총리 표창 3점, 산업부 장관 표창 40점, 섬산련 회장 표창 35점 등 총 86점이 수여되었다.

금탑산업훈장은 국내 최고 섬유기술 전문가로 타이어코드, 스판덱스, 안전벨트 원사 등을 세계시장 점유율 1위로 이끈 ㈜효성의 김규영 대표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은탑산업훈장은 패션업계 대표 경영인으로 신규브랜드 출시와 매장 확대를 통한 양질의 고용창출과, 350개 국내 협력사와의 상생경영을 통한 동반성장을 주도한 ㈜슈페리어의 김성열 부회장이 수상했다.

산업포장은 수출영업 및 개발자 출신으로 첨단기술개발에 공헌하고, 교직물 및 기능성 직물분야의 고부가가치화를 주도한 ㈜영텍스타일의 박갑열 대표와 수출전문 기업으로 국산소재 사용비율이 100%로 수출품의 국산화 제고에 공헌한 ㈜진성글로벌 안성권 대표가 각각 수상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은 축사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 확보와 ICT 융합을 통한 새로운 시장 발굴에 정부와 업계가 함께 매진해 나가자”고 당부하면서, 수요-공급기업간 긴밀한 협력모델을 만들어 핵심기술을 공동개발하고 양산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자금, 세제, 규제 특례 확대 등을 집중 지원하고, 스마트 의류 등 고기능성 소재에 대한 기술개발 및 사업역량 확보를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한국섬유산업연합회 성기학 회장은 기념사에서 “보호무역 강화로 글로벌 벨류체인(GVC)이 새롭게 재편되고 있어 섬유패션업계는 시장을 다변화하고, R&D, 디자인, 마케팅, 합작투자 등 글로벌 역량을 확보해 나갈 수 있도록 통상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자“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