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창립 53주년 기념식 개최

효성그룹(회장: 조현준)은 지난 11월 1일 서울 공덕동 본사에서 창립 53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효성그룹 조현준 회장은 기념사에서 “전 세계는 4차 산업혁명이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고 새로운 기술 발달과 융합으로 새로운 고객가치가 만들어지고 있다. 지금까지 앞에 있는 나무만 보는 자세로, 해봤던 기술이나 해봤던 경험에만 의존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세상의 변화를 폭넓게 보고 대처해야 한다”며, “숲을 보는 경영 자세로 100년 효성의 역사를 함께 이룩해내자”고 말했다. 이날 창립 기념식에는 조 회장을 비롯해 임직원 300여 명이 참석했다.

창립기념식에서는 10년 이상 장기근속자를 위한 시상식이 함께 열렸다. 총 550명이 장기근속상을 받았으며 3분기 자랑스러운 효성인상 시상식도 함께 진행됐다.

효성은 지난 1966년 11월 3일 만우 조홍제 회장이 그룹의 모태가 된 동양나이론을 설립한 이후, 올해 창립 53주년을 맞이했다. 현재는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의 제품을 중심으로 매출의 80% 이상을 수출로 벌어들이고 있으며 세계 30여개국에 100개 가량의 제조·무역법인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