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물산, 국내 최초 GRS 인증 ‘리사이클 다운’ 출시

의류제조기업 태평양물산(대표: 임석원)은 자사의 프리미엄 다운(Down) 소재 브랜드 ‘프라우덴(PRAUDEN)’이 국내 최초로 국제 재활용 인증인 GRS(Global Recycled Standard)를 획득한 의류 및 침구용 충전재 ‘리사이클 다운(Recycled Down)’을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리사이클 다운은 의류, 침구 등 소비자가 사용 후 폐기한 제품에서 추출한 다운을 재가공한 충전재로 글로벌 패션의류 산업의 핵심 트렌드로 떠오른 지속가능성을 강화한 제품이다. GRS 인증을 통해 재활용 원료의 출처부터 최종 제품까지 모든 공정이 추적 관리되고 있어 전 유통 과정이 투명하게 보증된다.

리사이클 다운은 프라우덴이 구축한 원료 수거 시스템을 통해, 사용 후 폐기된 상품에서 다운을 수집하여 만들어진다. 이물질이나 오염, 손상 깃털 등을 철저하게 제거하고 보온력을 낼 수 있는 부분만을 선별, 가공하는 것이 핵심 기술이다.

리사이클 다운은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버진 다운(Virgin Down)’과 품질과 성능은 유사하면서 안정적인 가격 유지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프라우덴은 글로벌 리사이클 기준(GRS)과 더불어 책임 있는 다운 기준(RDS), 블루사인(bluesign®) 등 업계 최다 인증을 보유하며 착한 패션에 앞장서고 있다.

프라우덴 관계자는 “GRS 인증 리사이클 다운은 원료 수급부터 가공까지 신뢰할 수 있는 공급망과 전문 기관의 인증 체계 구축을 통해 지속가능성을 높인 친환경 소재”라며 “지속가능성을 위한 연구개발을 통해 착한 패션 대표 소재 브랜드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