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미얀마 경협산단 기공식 참석, 글로벌세아 공동 출자

미얀마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9월 4일 미얀마의 경제 수도 양곤에서 열린 ‘한-미얀마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했다.

‘한-미얀마, 상생과 번영의 동반자’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에는 93개사 200여명의 경제사절단과 미얀마 민쉐 부통령을 비롯 기업인 250여명등 총 45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행사에는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기공식이 함께 열려 의미를 더했다. 산업단지는 양곤주 야웅니핀 지역 225만 평방미터에 약 1,300억원을 들여 건설하는 사업으로 우리나라 LH(40%) 미얀마 건설부(40%) 그리고 ‘글로벌 세아'(20%)가 합작법인을 구성해 2024년 완공된다.

문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섬유, 봉제, 건설, 정보통신 등 다양한 업종의 기업들과 산업 인프라를 갖춘 대규모 산업단지가 조성되게 되었다”고 밝히며 “미얀마와 한국이 아시아를 넘어 세계 시장에 함께 진출할 수 있게 되었다”고 축하 인사를 전했다.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에 공동 출자한 ‘글로벌세아’는 의류수출기업 세아상역, 내수패션기업 InTheF(인디에프), 원단생산기업 Win Textile, 원사생산기업 Sae-A Spinning, 골프브랜드 TORBIST(톨비스트), 건설/플랜트 전문기업 세아STX엔테크(Entech) 등을 거느린 지주회사이다. 미국, 코스타리카, 과테말라 등 북중미 5개국과 중국, 베트남 등 동남아 4개국, 아프리카 가나까지 전 세계 10개국에 진출해 다양한 신사업을 모색, 전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