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스포츠웨어 업계, 지속적 성장 전망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Euromonitior는 중국의 건강·체육 산업의 발전 추세에 따라 스포츠웨어 업계의 호황을 전망했다.

최근 정부에서 건강 관련 정책을 빈번히 발표하면서 1인용 스포츠용품 소비가 늘어나고 있다. 지난 6월 24일 국무원은 ‘건강중국 행동방안 실시 의견’을 발간하여 국민의 건강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총 15개의 전문적인 행동방안을 수록했는데, 그 중 5개 항목이 스포츠와 연관되어 있다.

향후 10년간 중국 스포츠웨어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은 7.6%로, 의류 업계 중 가장 빠른 성장률을 보일 전망이다.
발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스포츠웨어 업계의 선두주자인 안타(ANTA, 安踏), 리닝(李宁), 터부(特步)의 매출이 큰 폭 상승했다.

안타의 매출은 148억 위안(한화 약 2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3% 증가했으며 특히 산하의 FILA 브랜드가 크게 성장했다.
리닝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8% 증가한 63억 위안(한화 약 1조원)을 달성했다.
터부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34억 위안(한화 약 5천억 원)이었으며 다(多)브랜드 전략을 가속화해 지속적인 질적 성장을 이루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스포츠 활동이 전문적이고 다양해짐에 따라, 보다 세분화된 분야에 특화된 브랜드들이 시장에서 각광받을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