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주년 맞은 프리뷰 인 서울 개막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성기학)가 주최하는 2019 대한민국 섬유교역전 ‘프리뷰 인 서울(Preview in Seoul, 이하 PIS)’이 국내·외 424개사(국내 215개사, 해외 209개사)가 참가하는 가운데 8월 28일 코엑스 A, B1홀에서 개막했다. 지난 2000년 시작된 PIS는 국내 섬유패션업체의 수출 확대와 내수 거래 활성화를 목적으로 개최되는 국제 섬유 전시회로, 20주년을 맞아 다양한 행사가 펼쳐졌다.

이번 PIS는 대량 생산과 소비의 부작용으로 환경이 점차 악화되는 가운데 섬유패션업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인 ‘Good Circle(선순환구조)’를 테마로 펼쳐지고 있다. 효성티앤씨, 삼성물산 등은 오가닉코튼, 리사이클 폴리 및 나일론과 같은 친환경 원료 제품을 출품했고 신한산업, 한국섬유소재연구원 등이 친환경 염색·가공 기술들을 선보였다. 봉제·완성 분야에서는 나원기계(심실링)가 참가했다.

첨단기술을 섬유패션산업에 활용한 업체들도 눈에 띄었다. 로봇앤비욘드(협동로봇 솔루션)는 6관절 기반 봉제 공정용 로봇을 선보였고, 다림질 로봇(진성메카시스템)도 눈에 띄었다. 키오스크를 통해 3D 가상의류를 디자인하고 24시간 내에 실제 제품을 제작·판매하는 시범 매장, ‘위드인 24’도 부스를 내고 참가했다.

관련 세미나도 다양하게 진행됐다. 28일에는 ‘글로벌 섬유기계 개발 동향’, ‘지속가능한 섬유소재 및 클린팩토리 동향’, ‘글로벌 ICT융합 스마트 섬유제품 동향’과 같은, 글로벌 동향에 관한 세미나가 개최됐고, 29일에는 ‘팬톤 트렌드 컬러’, ‘글로벌 경쟁력확보를 위한 FTA 활용 전략’ 등 관련 세미나가 개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