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박물관, ‘동대문패션의 시작, 평화시장’展 개최

동대문 평화시장의 1960~70년대 모습을 재조명하는 기획전시회가 서울역사박물관의 분관인 청계천박물관에서 8월 23일부터 11월 24일까지 ‘동대문패션의 시작, 평화시장’을 주제로 열리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사진‧문서와 당시 사용됐던 재봉기 등 전시물을 통해 ’60~’70년대 평화시장의 특징과 변천과정, 이후 동대문 주변에 끼친 영향과 그 의미를 조명한다. 특히, 당시 평화시장에서 일한 노동자들의 증언과 사진자료를 토대로 봉제공장을 그대로 재현,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치열하게 삶을 일궈나간 봉제 노동자들의 삶을 엿볼 수 있다.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 토‧일‧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정보는 청계천박물관 홈페이지(http://www.museum.seoul.kr/cgcm/index.do)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