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물산, 2분기 영업익 96억원, 전년비 180% 증가

글로벌 의류제조기업 태평양물산(대표: 임석원)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96억원(이하 연결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0% 늘며 시장 예상치를 크게 상회했다.

올해 2분기 매출액은 2,296억원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 7.3% 증가했다. 특히, 영업이익률은 4.2%를 기록해 2%대를 예상한 컨센서스를 크게 웃돌아 수익성 개선에 가속도가 붙은 것으로 평가된다.

태평양물산에 따르면 이번 ‘어닝 서프라이즈는’ △생산성 향상 및 비용 절감 △우모사업부의 수익 안정화 △해외법인 및 자회사의 손익 개선에 따른 수익성 개선 등 복합적 요인이 동시에 작용한 결과다.

이로써 태평양물산의 올해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4,238억원, 영업이익은 119억원으로 4,070억원의 매출액, 2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던 작년 상반기에 비해 각각 4.1%, 376% 증가해 두드러진 수익성 개선의 모습을 보였다.

태평양물산 관계자는 “1분기 영업이익 흑자 전환에 이어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로 실적이 괄목할 정도로 개선되고 있다”며 “의류사업에서 우븐 제품의 비중이 커 최대 성수기인 3분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도 높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