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물산 1분기 매출 향상, 영업이익 흑자 전환

의류제조 전문업체인 태평양물산(대표: 임석원)은 올 1분기 매출액 1,942억원(이하 연결 기준), 영업이익 23억원으로 1분기 영업이익이 흑자 전환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이번 실적은 시장 예상치를 상회하는 수준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액은 11억원 늘었고, 영업이익은 흑자로 돌아섰다.

이번 실적 향상을 이룬 요인으로는 고부가가치 의류의 수주 확대, 해외법인의 생산성 향상, 우모사업의 턴어라운드, 자회사의 실적 개선을 들었다. 또한 전략적 파트너인 컬럼비아 스포츠웨어 USA의 호실적도 영향을 주었으며 미주 바이어들과의 공고한 신뢰 관계도 실적 개선의 요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태평양물산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각국의 해외 생산법인에 선제적 투자를 진행하여 보다 효율을 높이고, 현지화를 가속하는 동시에 고부가가치 의류 수주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