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섬유종합지원센터 종합지원반’ 운영

경기도가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입주기관들과 함께 도내 섬유·가죽·패션업종 중소기업의 경영애로 해소를 위해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입주기관 종합지원반’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는 경기도 섬유산업의 활성화를 도모하고 섬유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지난 2013년 양주에 설립된 기업지원 플랫폼이다.

새롭게 시작하는 입주기관 종합지원반은 센터 입주 10개의 지원기관 실무자로 구성된 현장방문팀이 직접 기업을 찾아가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에 대한 문제점을 진단해 해소 방안을 공동으로 수립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 입주기관 종합지원반에는 경기섬유산업연합회,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북부사무소, 중소기업융합경기연합회 북부지회, 중소기업중앙회 경기북부지역본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한국의류지능화연구소,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경기북부지원단,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 한국섬유소재연구원 등 10개의 지원기관이 참여한다.

각 기관별로 섬유산업 육성, 이업종 교류, 중소기업 권익대변, 금융지원, 수출지원, 기술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애로해소 지원이 이뤄진다.

경기도 특화산업과 관계자는 “이를 통해 지역 섬유·가죽·패션업종 중소기업과 활발한 소통체계를 구축하고 애로사항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종합지원반이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