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더, 잉크젯 가먼트 프린터 ‘GTX’ 선보여

사진: 브라더 인터내셔널코리아

브라더인터내셔널코리아㈜(이하 브라더)는 맞춤형 의류 프린팅 시장을 타겟으로 잉크젯 가먼트(의류) 프린터 ‘GTX’를 선보였다.

‘GTX’는 사용자 스스로 디자인한 그림이나 문양을 잉크젯 방식으로 옷감에 직접 인쇄할 수 있는 DTG(Direct to Garment) 방식의 ‘디지털 나염 프린터’이다.

브라더가 선보이고 있는 ‘GTX’는 차세대 프린트헤드를 장착하여 1분 40초 만에 커스텀화된 특별한 옷이나 신발, 모자, 가방 등을 제작할 수 있다. 기존 ‘GT-3’를 통해 6분 정도 소요되던 인쇄를 1200 dpi x 1200 dpi 해상도로 5컬러 잉크(CMYK+W)는 1분 40초, 4컬러 잉크(CMYK)는 1분에 완료해 인쇄 속도가 3.5배나 빨라졌다.

또한 이노벨라 텍스타일(Innobella Textile) 잉크를 사용하여 색 재현 공간을 확장하고 선명도를 크게 향상시켰으며, 자사 DTG 프린터 중 인쇄 면적이 가장 넓어 최대 406mm x 533mm(16“x21”)까지 인쇄가 가능하다. 아울러 브라더가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제공하여 포토샵 등 이미지 편집 프로그램으로 작업한 파일을 그대로 옮겨 인쇄할 수 있다.

‘GTX’는 단순히 티셔츠 인쇄만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브라더의 옵션 품목인 다용도 플래튼과 기판의 넓은 간격을 통해 솔기, 지퍼, 주머니 등의 표면에도 인쇄가 가능하다. 이 밖에도 자동으로 작동되는 흰색 잉크 순환 시스템과 웻 캐핑 스테이션(Wet Capping Station)으로 노즐 막힘을 최소화하어 유지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내장 메모리에 다수의 이미지 파일을 저장할 수 있는 편리한 인터페이스도 지원한다.

브라더가 새롭게 개발한 잉크는 ‘수용성’으로 OEKO-TEX® Eco-Passport 인증을 획득했으며, AATCC 세정 테스트에서 4.0 이상을 받아 내구성 및 세탁 후 외관이나 색상이 변형되지 않는다는 점을 공식 인증받았다. 아울러 이 제품은 최근 일본의 ‘굿 디자인 어워드 2018(Good Design Award 2018)’을 수상하여 우수한 성능과 뛰어난 디자인을 인정받은 바 있다.

브라더는 주문생산 플랫폼인 카카오메이커스 등 여러 기업과의 제휴를 통해 커스텀 의류 시장의 저변을 확대하고 있으며, 트렌드 안테나샵이 모여 있는 합정/상수 지역에 데모 센터를 개설하여 예비 창업자들과의 접점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