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봉제∙섬유기계 전문전시회 GT KOREA 2018, 성황리 폐막

‘침체되어 있는 대한민국 봉제 시장에서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라는 물음표부터 시작한 국제봉제기계·섬유산업전시회(GT KOREA 2018)가 지난 16일 1만여 명 이상의 참관객이 방문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13년 동안 국내에서 봉제·섬유 기계관련 전문 전시회가 단 한 번도 개최되지 않았던 만큼 업계의 동향 파악 및 신제품 홍보에 대한 니즈가 맞물린 결과다.

금번 전시회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발맞추어 변화하고 있는 봉제·섬유 업계의 현주소를 여실히 보여주었다. 생산의 선진적 시스템화에 걸맞게 몇 사람 몫을 거뜬히 해 낼 수 있는 진화된 장비뿐만 아니라 각종 자동화 장비와 첨단 장비들이 대거 등장했다. ㈜썬스타에서는 로봇전문 기업 ㈜NT 로봇과 협력하여 개발한 봉제로봇 듀아로 SR(봉제 양팔로봇)를 선보임으로써 많은 관람객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영원무역, 세아상역, 한세실업, 한솔섬유 등 국내 굴지의 의류 수출 벤더사등의 방문도 눈에 띄었다. 실제 업계 종사하고 있는 진성 바이어의 참관이 줄을 이어 모든 전시부스에서는 비즈니스 미팅에 열을 올렸다. 한 참가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유명 벤더사에 고가의 제품을 판매하는 실적을 올렸다고 함박웃음을 지었다. 국내 바이어뿐만 아니라, 의류산업의 핵심 국가기업인 중국,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대만 등 해외에서도 방문이 이어졌다. 한국생산성본부 생산품질교육센터 공개교육본부에서 약 30여명의 베트남 참관단을 꾸려 전시장을 방문하기도 했다.

GT KOREA 2018은 움츠러들었던 국내 봉제·섬유산업의 불씨를 확인 할 수 있는 기회였다. 관련 업계 관계자가 한자리에 모여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해 냈으며, 2018 GTSC (GT KOREA Smart Factory Conference)에서는 자동 행거 시스템 운영 및 북한의 봉제 전망에 대한 세미나를 진행함으로써 국내 봉제·섬유 산업이 미래에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특히 세미나는 준비된 좌석을 가득 매우고도 좌석이 모자라 서서 세미나에 참가한 관람객도 줄을 이을 정도로 성황리에 진행됐다.

뿐만 아니라, 소공인 공동작품전, 수주회의 동시 개최로 국내 영세 소공인들의 판로개척을 지원했으며, 재봉기 역사관이라는 타이틀로 100년 전 재봉기부터 현재까지, 시대의 흐름에 따라 변화되는 재봉기를 선보임으로써 수십 년간 봉제·섬유 업계에서 일했던 종사자들에게 과거 향수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시간을 선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