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GT KOREA 2018 전시 기종 誌上 퍼레이드

GT KOREA 2018(국제봉제기계·섬유산업 전시회)의 막이 드디어 오른다. 최신 봉제기계 및 설비들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봉제기기 전문 전시회가 경기도 일산 KINTEX 제2전시장 9홀에서 이달 14일부터 16일까지 사흘간 열리게 된다. 2005년 국내에서 열렸던 봉제기계 전문 전시회 ‘SIMEX 2005’ 이후 18년 만에 ‘GT KOREA’란 이름으로 다시 봉제 강국, 대한민국에 깃발을 내걸었다. 격년으로 개최 예정인 ‘GT KOREA’는 과거 SIIMEX의 연장선 상에서 실속있는 전문 전시회를 지향하며 바이어와 실 사용자들에게 볼거리와 업그레이드된 기기 정보를 제공해 봉제산업 발전에 일조한다는 목적으로 다시 출발했다. 참가 신청 막바지까지 참가사들이 최종 결정을 하지 못하거나 대형 부스를 확보했다가 참가를 번복하는 등 변수도 많아 주최측 실무팀들의 피를 말리기도 했다. 이처럼 다시 시작하는 첫 전시회라 우여곡절도 많았다.

예상 규모에는 미치지 못했으나 알차고 실속있는 전시를 위해 주최측에서는 막바지 전시 홍보와 바이어 초청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글로벌 봉제기업들을 다수 보유한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전시회인 만큼 참가업체들도 전시회에 대비, 새로운 기종을 개발하고 한층 업그레이드 시킨 기종들을 선보이기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 다소 침체기를 맞았던 봉제기기 관련 산업 분야에 새로운 활력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동안 국내 경기 부진과 해외 봉제환경 변화기를 맞아 관련 업계는 시장 축소와 판매 감소 상황을 맞았던 것이 사실이다. 의류 등 봉제 수출업체 관계자들이 대거 초청되어 참관하게 될 이번 전시회를 통해 글로벌 봉제 환경에서 각광 받을 수 있는 장비의 기준이 명확히 판가름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GT KOREA 2018’은 남북경협 훈풍과 개성공단 재가동 움직임이 탄력을 받고 있는 시점에 열린다는 점도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시기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가진 전시회인 만큼 전시 참가사들 역시 조심스럽지만 기대도 갖고 있는 분위기다. 전시 참가사들은 확실한 브랜드 인지도 확보와 차별성 부각을 통해 신기종은 물론이고 범용성 있는 기기에 대해서도 효과적인 고객 발굴을 기대하고 있다. 한발 앞선 기술력을 가진 제품을 통해 세계적인 구매력을 가진 국내 대형 봉제기업들은 물론 중소 봉제업체들을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전시회를 위해 주최측에서는 그동안 다양한 전시 홍보 활동을 펼쳐 왔다.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 각지의 전시회를 통해 GT KOREA 2018을 알리는 것은 물론 구매력 있는 바이어들의 직접 초청을 통해 전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해 왔다. 그동안 베트남, 중국 등지에서 개최된 봉제기기 전시회에 GT KOREA 부스를 마련, 전시회 홍보를 이어 왔으며 특히 구매력이 높은 해외 바이어들을 현지에서 만나 전시회 정보를 공유하면서 구체적인 초청 조건을 제시하는 등 적극적인 바이어 유치 활동으로 가시적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이번 전시회는 각종 기술 세미나가 동시 개최되어 국내기업들에게는 비즈니스 경쟁력 확보의 기회를, 참관객에게는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여 봉제산업계 모두가 상호 교류하고 협력하는 플랫홈으로 정착되길 기대한다. 이에 본지는 코앞으로 다가온 ‘GT KOREA 2018’에 앞서 독자들의 전시 참관 편의제공을 위해 참가사별 주 전시 품목을 퍼레이드 형식으로 정리해 ‘GT KOREA 2018 출품기종 誌上 퍼레이드’를 기획했다. 참가사별 대표 기종을 선별해 기능 및 특징을 요약, 출품사별 가나다 순으로 정리했다.

(자세한 기종 안내는 월간 봉제기술 11월호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